뉴스
2017년 12월 12일 10시 04분 KST

'고든 램지 타이틀 방어전' 영국 촬영 가능성에 대한 냉부해PD의 답

11일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15분 대결에 참가한 고든램지가 낯선 환경에서도 참기름, 배추, 굴소스 등 냉장고 주인에 맞는 아시아 요리 재료를 능숙하게 사용해 ‘차돌박이 볶음 말이’를 완성시켰다.

상대인 이연복 역시 ‘냉장고를 부탁해’의 대표답게 화려한 불 쇼를 벌이며 회과육과 알배추 찜을 선보였다.

치열한 승부의 결과는 고든램지의 승. 오승환은 “고든램지 셰프가 한국인 입맛에 완벽하게 맞는 요리를 대접해 줬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냉장고' 이창우 PD는 프로그램에 고든 램지가 출연한 것과 관련, 12일 뉴스1에 "섭외부터 촬영까지 어려웠지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소리를 안 들으려고 열심히 했다. 팀원들이 고생했다"고 밝혔다.

이 PD는 "고든 램지가 우리 프로그램을 한 편 보고 와서 스타일을 파악하고 맞춰줬다. 무서운 분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말씀을 워낙 잘하신다. 인터뷰를 따로 못했는데 즉흥적인 답변을 잘해주셨다"며 "특히 셰프들이 너무 좋아했다. 마치 고든 램지를 아이돌을 보듯 봤다. 3년 동안 출연한 샘킴은 고든 램지가 출연한 날이 '최고의 날'이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고든 램지는 이연복과 대결에서 승리한 후 타이틀 방어전을 펼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고든 램지의 '냉장고' 재출연이 성사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이 PD는 "언젠가 또 기회가 된다면 고든 램지를 또 초대하고 싶다. 영국에서 타이틀 방어전을 해봐도 좋을 것 같다. 내가 '쿡가대표'를 연출해 해외 촬영이 힘들다는 건 알지만, 이건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래는 이연복의 소고기회과육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