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1일 10시 07분 KST

[직격인터뷰] 김혜선 "체납액 4억, 사기로 인해..계속 갚는 중"

OSEN

김혜선이 체납액 4억 700만 원과 관련해 "드라마 출연료나 그외 다른 수익이 생기면 바로바로 갚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11일 오전 국세청 측은 올해 고액, 상습 체납자 2만 1,403명의 신규 명단을 국세청 홈페이지와 세무서 게시판에 공개했다. 과거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올랐다가 세금을 내지 않아 여전히 명단에 남아있는 대상까지 합치면 약 5만 명 수준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형 기업 회장들의 이름이 공개된 가운데, 연예인으로는 연기자 김혜선과 가수 구창모가 포함됐다. 김혜선은 종합소득세 등 4억 700만 원, 구창모는 3억 8,700만 원을 각각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김혜선은 OSEN에 "2011년까지는 세금을 밀려 본 적이 없다. 항상 세금만큼은 꼬박꼬박 냈는데, 2012년에 전 남편으로 인해서 떠안은 빚이 6~7억 원이 됐다. 이 빚을 빨리 갚고 싶어서, 지인을 통해 디저트 카페에 투자를 했는데 이후 해당 지인이 사기로 구속이 됐다. 고정 수입 출연료와 다른 돈도 다 투자했는데 사기라는 걸 알았다. 그때 세금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 됐고, 최악의 시기를 겪었다"며 전후 상황을 설명했다.

세금을 체납하게 된 김혜선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년 가까이 방송 활동을 쉬었고, 빚과 체납액은 늘어갔다. 전 남편에 의해 떠안은 빚과 체납액 등이 더해져 2014년에는 14억 원이 됐다고.

이후 활동을 재개하면서 조금씩 빚을 갚기 시작한 김혜선은 개인 회생을 신청하고 분납계획서를 제출하는 등 세금을 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김혜선은 "현재 남편과 세금을 충실히 내고 있다. 단기간에 많은 돈을 낼 순 없어도, 용인세무서에 가서 매달 얼마씩 분납을 하고 있다. 돈이 생기는 대로, 몇십만 원에서 몇백만 원을 갚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년간 일해서 (10억 원 정도를) 갚았고, 지금 4억 원 정도 남아 있다. 원래 알고 있던 내용이 오늘 기사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기를 당하지 않았다면 체납될 일도 없고, 이런 상황도 생기지 않았을 거다. 그래도 안 좋은 소식을 전해드려서 죄송하다. 현재 계획적으로 성실하게 납부하고 있으니, 내년에는 다 갚을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