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1일 09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1일 09시 26분 KST

아사다 마오가 첫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다(사진)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대표 선수였던 아사다 마오가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다. 지난 4월 은퇴 후 참가한 첫 마라톤 대회였다.

닛칸스포츠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아사다 마오는 지난 11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열린 제45회 JAL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서 4시간 34분 13초의 기록으로 2만 6천여 명 중 2868위에 올랐다. 아사다는 지난 9월부터 마라톤 훈련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다는 대회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원 감사한다"며 완주 인증 사진을 올렸다.

뉴스1에 따르면 아사다는 이날 "15km 지점부터 무릎에 통증이 있었고 20km를 넘어서면서 몸이 무거워졌다"면서 "완주할 수 있어 다행이다. 내 점수는 80점이다"라며 완주 소감을 밝힌 바 있다.

最高の応援者が来てくれました❤️舞ありがとう❤️❤️❤️

浅田真央(@maoasada2509)님의 공유 게시물님,

한편, 아사다 마오는 지난 4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작년 일본선수권을 마친 후 지금까지의 저 자신을 지탱해온 목표가 사라져 선수를 계속할 기력이 없어졌다"며 현역 은퇴를 표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