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1일 06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1일 06시 27분 KST

이용마 기자가 5년 만에 MBC로 복귀했다(동영상)

2012년 파업 당시 해직됐던 이용마 기자가 5년 만에 MBC로 복귀했다.

이용마 기자는 11일 오전 최승호 신임 MBC 사장과 정영하 기술감독 등 총 5명과 함께 상암동 MBC 사옥에 출근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MBC 구성원 200여 명은 사옥 앞에서 뜨거운 환호로 복직자 6명을 환영했다.

암 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는 이날 휠체어를 타고 출근길에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이 기자는 후배로부터 사원증을 건네받고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한다.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막상 현실이 되니 꿈 같다"며 5년 만에 복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우리가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은 지난해 겨울 엄동설한을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함성 덕분"이라며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 그분들의 목소리가 담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는 지난 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2012년 파업으로 해직당한 지 1997일 만의 '복직'인 것이다. 최승호 사장은 지난 8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첫 업무로 해고자 전원을 복직시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허프 인터뷰] 이용마 MBC 해직 기자 "김장겸 사장, 이제 세상이 바뀌었다는 걸 제대로 알라"

42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