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1일 05시 18분 KST

국민의 60%는 '적폐 수사'를 철저히 하기 원한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5일 적폐청산 수사를 연말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에 이르는 대다수는 이전 정부에서 일어난 이른바 ‘적폐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시한 없이 철저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답했다.

지난 12월 8일, 리얼미터가 조사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 국정원 및 군의 선거개입 의혹, 블랙리스트 의혹 등 이전 정부에서 일어난 이른바 '적폐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 시한"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시한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응답이 59.7%로, ‘가급적 연내 마무리해야 한다’는 응답(32.3%)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적폐 수사가 시한 없이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고 지지정당별로는 ‘시한 없이 철저 수사’ 응답이 민주당 지지층(시한 없이 철저 수사 87.6%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8.9%)과 정의당 지지층(75.9% vs 24.1%)에서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였고, 국민의당 지지층(45.9% vs 35.7%)에서도 ‘가급적 연내 마무리’ 응답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시한 없이 철저 수사 10.0%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77.5%)에서는 ‘가급적 연내 마무리’ 응답이 70%대 후반으로 압도적이었고, 바른정당 지지층(24.3% vs 57.0%) 역시 ‘가급적 연내 마무리’ 응답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한편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시한 없이 철저 수사45.7%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43.6%)에서는 상반되는 두 인식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시한 없이 철저 수사’ 응답이 30대(시한 없이 철저 수사 83.5%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14.7%)에서 80%를 넘었고, 40대(77.2% vs 21.2%)에서도 70%대 후반을 기록했다. 20대(시한 없이 철저 수사 61.5%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23.3%)에서도 ‘시한 없이 철저 수사’ 응답이 30대와 40대에 비해 낮았지만 60%를 상회했고, 50대(54.2% vs 42.8%)에서도 이와 같은 응답이 절반 이상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60대 이상(시한 없이 철저 수사 31.5% vs 가급적 연내 마무리 51.7%)에서는 ‘가급적 연내 마무리’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