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0일 13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0일 13시 12분 KST

"미, 1994년 대북 전쟁 계획...승리 확신했지만 많은 사상자 우려"

GEORGE BRIDGES via Getty Images
WASHINGTON, DC - JUNE 25: US President Bill Clinton (R) and South Korean ambassador to the US Hong-Koo Lee (L) hold their hands to their hearts during a commemorative ceremony at the Korean War Memorial 25 June 2000 in Washington, DC. On the 50th anniversary of the start of the conflict, Clinton hailed the 'forgotten' US soldiers of the Korean War, praising their 'indispensible' stand for freedom in the decisive early days of the Cold War. (Photo credit should read GEORGE BRIDGES/AFP/Getty I

빌 클린턴 미국 행정부가 1990년대 1차 북핵 위기 당시 북한과의 전쟁을 실제로 계획했지만 막대한 인명 피해 우려로 사실상 접은 사실이 최근 기밀해제된 문건을 통해 재확인됐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부설 국가안보문서보관소는 8일(현지시각) 공개된 미국 정부 기밀문서에서 드러난 주요 인사들의 발언과 정부기관의 보고를 종합해 이같이 밝혔다.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윌리엄 페리 당시 대북정책조정관의 1998년 12월7일 면담 내용에 대한 주한 미국대사관의 보고 전문을 보면, 페리 조정관은 김 대통령에게 “북핵 위기 시기인 1994년 6월에 국방장관으로 임명됐다”며 “당시 전쟁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페리 조정관은 이어 “물론 한국과 미국의 연합 전력으로 우리는 의심할 여지 없이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많은 사상자가 나온다”고 강조했다. 페리 조정관은 “전쟁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잘 알고 있다”며 “전쟁을 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김 대통령을 안심시켰다.

william perry korea

이와 관련해 '뉴스위크(Newsweek)'한반도 전쟁 발발 때 미군 5만2천명과 한국군 49만명을 비롯해 궁극적으로 100만명 이상이 숨지고 미군 전쟁 비용이 61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고 2006년 보도한 바 있다.

또한 1997년 국무부 문건을 보면, 클린턴 행정부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1990년대 북한의 기근이 “위험스러운 혼란 상황”을 야기할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4자회담을 통한 대북 접근을 하면서 북한에 새로운 활력을 부여할 의미 있는 개혁에서부터 북한 정권 붕괴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선택지를 아우르는 융통성을 지녀야 한다”고 판단했다.

2000년 6·15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스티븐 보즈워스 당시 주한 미국대사(2016년 1월 작고)는 국무부에 보낸 전문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회담 성과를 두고 “사실상 흠잡을 데가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김 대통령 정책의 성공과 한-미 양자 관계를 위해 공개적으로나 사적으로 미국이 계속 완벽하게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내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