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8일 17시 50분 KST

우왕좌왕 하던 미국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여부 '최종 입장'이 나왔다

SEOUL, SOUTH KOREA - NOVEMBER 07:  U.S. President Donald Trump (L)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R) during the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on November 7, 2017 in Seoul, South Korea. Trump is in South Korea as a part of his Asian tour.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SEOUL, SOUTH KOREA - NOVEMBER 07: U.S. President Donald Trump (L)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R) during the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on November 7, 2017 in Seoul, South Korea. Trump is in South Korea as a part of his Asian tour.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 여부를 두고 하루 사이에도 수차례 엇갈리는 메시지를 내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결국 참가 방침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동맹의 현안에 대한 민감성도 떨어지고, 문제가 불거졌을 경우 대처 능력마저 현저하게 떨어지는 트럼프 행정부의 단면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제의 발단은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6일(현지시각)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답하면서 시작됐다. 헤일리 대사는 “아직 그것(올림픽 참가)에 대해 들은 게 없지만, 이는 어떻게 우리가 미국인들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아이시비엠) 발사로 미국 선수단의 안전이 우려된다는 취지였다.

sarah sanders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헤일리 대사의 발언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그것(‘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은 헤일리 대사가 말한 정확한 뜻이 아니다. 그 문제에 대해 아직 공식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개막이 가까워지면 결정하게 될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혼선을 더욱 키웠다.

샌더스 대변인은 자신의 브리핑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브리핑이 끝난 지 18분 뒤 트위터에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겨울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안전하고 성공적인 겨울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며, 우리는 그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참가 여부를 정확히 말해달라’는 후속 질문에 “우리는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moon jae in trump

미국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창겨울올림픽에 가족을 보내겠다”고 직접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평창올림픽의 안전을 신뢰한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7~8일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 당시 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평창겨울올림픽에 내가 가기는 힘들 수도 있으니 가족이라도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최근 기자에게 전했다.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나 큰딸 이방카의 방한을 언급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고위급 대표단 파견을 약속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에 미국의 고위급 대표단 파견을 결정했다는 보고를 받았는데 이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고위급 대표단의 파견 결정을 문 대통령께서 직접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하는 것도 좋다”고 답한 바 있다.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7일 저녁 워싱턴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KF) 주최 송년회에 참석해 “불과 며칠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 때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재확인했다.


Photo gallery도널드 트럼프 방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