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8일 09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08일 09시 08분 KST

노종면이 YTN 보도국장직을 거절했다

한겨레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고됐다가 9년 만에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가 보도국장직을 거부했다. 최남수 사장 내정자가 노조의 ‘적폐청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자협회보'에 따르면, 노 기자는 7일 밤 사내게시판을 통해 “보도국만큼은 정상화해야 한다는 요구의 절박함에 깊이 공감하고 있고, 이번 ‘담판’의 방해 세력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서라도 보도국장 직을 기필코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지만 고심 끝에 거부를 결심했다”며 "(최 사장 내정자가)부적격이 분명해 보이는데도 노조에 검증을 요구한 것이 후회스럽다. 이 싸움의 끝을 보는 것으로 후회를 털겠다”고 말했다.

노 기자는 지난달 30일 보도국장 내정자로 지명된 직후 “시대의 요구이자 YTN 혁신의 출발이어야 할 적폐청산이 흔들림 없이 실행될 수 있는 것인지 그 구체적 방안을 (최 내정자로부터) 확인하고, 적폐청산의 선명한 기준과 단단한 제도를 확보해 달라”고 노조에 요청한 바 있다.

그간 최 내정자에 대한 반발로 대화를 접어왔던 노조는 노 기자의 요청에 따라 지난 5일부터 3일간 ‘적폐청산’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듣고자 최남수 사장 내정자를 4차례 만났다. 하지만 인사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구본홍·배석규·조준희 전 사장 체제에서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자격을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자고 제안했으나 최 내정자는 이를 거부했다.

최 내정자는 지난 5일 기자협회보와의 통화에서 “적폐청산이라는 큰 틀에서는 공감하고 있어 향후 인사에도 반영하겠다”면서도 “적폐청산이 또 다른 분열을 일으키거나 조직의 통합을 해치는 수준으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최 내정자는 제안을 끝내 거부하고 본인을 믿어달라고만 항변했다. 당연하고 합당한 요구인 책임선상에 있었던 보직간부들에 대한 보직 임명 잠정 보류 요구를 거절한 배경에는 최 내정자에 조력하고 있는 핵심 간부가 있다고 노조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 내정자도 입장문을 내고 “어떤 잘못을 어느 정도 했는지, 아니면 오해를 받고 있는 것인지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확정하지 않고 미리 무더기로 보직 배제를 하는 것 자체가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PD저널'에 따르면, 권준기 YTN지부 사무국장은 “이번 사태의 본질에 대해 김호성 상무와 류제웅 기획조정실장의 방해공작”이라며 “최 내정자는 김호성 상무와 류제웅 기획조정실장과 함께 간다고 하는데, 우리는 그런 사람과 함께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적폐청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노조는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서 사내집회를 열고 최 내정자 퇴진 투쟁을 다시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