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2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02일 11시 37분 KST

온두라스 정부가 대선 '부정개표' 시위에 대항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honduras

중미 온두라스에서 대선 부정개표 논란으로 폭력 시위가 발생하자 1일(현지시간) 밤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온두라스 경찰은 폭력 시위로 경찰관 최소 2명과 시민 12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또 이 과정에서 50명을 체포했다고 덧붙였다.

올란도 에르난데즈 대통령은 행정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향후 10일간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정부 관계자 에발 디아즈는 비상사태 선포와 관련해 "군과 경찰이 국가를 장악한 폭력 사태를 통제하기 위해 헌법적 권리가 중단된다"고 밝혔다.

온두라스 대선 부정개표 시위


이번 온두라스 대선은 위헌 시비 속에 치러졌다. 온두라스 헌법은 대통령 재선을 금지하고 있지만, 온두라스 대법원은 지난 2015년 해당 규정이 위헌이라고 판결하면서 에르난데즈 대통령의 대선 재도전 길을 열어줬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개표 과정이었다. 95% 이상 개표 기준 에르난데즈 대통령의 득표율은 42.92%로 1위를, '독재 반대 야권 연합' 소속 살바도르 나스라야 후보는 41.42%를 기록해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초기 개표 결과와 상반된다. 두라스 최고선거재판소(TSE)는 대선 이튿날 개표 57% 기준 나스라야 후보가 45.17%, 에르난데즈 대통령이 40.21%로 나타났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나흘만에 에르난데즈 대통령이 5%포인트(p)의 격차를 뒤집은 것이다. 개표가 90% 넘게 이뤄진 상황에서 에르난데즈 대통령의 승리는 거의 확실시된다.

이 때문에 야권에선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TSE가 여당이 장악한 의회에 의해 구성돼 개표 방식을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이다. 유럽연합(EU) 등도 불투명한 개표과정을 비판했다.

야권이 5000개의 투표함을 재검표해야 한다고 주장함에 따라 개표 결과 발표는 미뤄진 상태다. 나스라야 후보는 선거 사기의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