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2일 1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02일 11시 08분 KST

'세계 전기차의 도시 TOP 20'에 한국 도시는 없다

3D illustration of electric car
3alexd via Getty Images
3D illustration of electric car

세계적으로 20개 도시가 전기차(BEV·순수전기차,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 환경단체인 '국제청정교통위원회(The International Council on Clean Transportation·ICCT)'가 지난달 8일 발표한 '세계의 전기차 수도: 무엇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만드는가?'라는 보고서를 보면, 중국 베이징·상하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노르웨이 오슬로 등이 '전기차 수도'(EV capital cities)로 선정됐다.

ICCT는 지난해 전기차 판매량이 2만대를 넘는지,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5% 이상인지 등을 기준으로 '전기차 수도'를 선정했다.

중국이 베이징·광저우·칭다오·상하이·선전·타이위안·톈진 등 7개 도시를 배출했다. 미국이 4곳(로스앤젤레스·뉴욕·샌프란시스코·새너제이), 네덜란드가 3곳(암스테르담·로테르담-헤이그·위트레흐트), 노르웨이가 2곳(오슬로·베르겐)으로 뒤를 이었다. 그외 프랑스 파리, 일본 도쿄, 스웨덴 스톡홀름, 영국 런던 등이 뽑혔다.

이들 20개 도시들에서 지난해 팔린 전기차 판매량은 전세계 판매량의 43%에 달했다. 1위는 약 10만대가 팔린 미국 로스앤젤레스가 차지했다. 중국 상하이·베이징, 노르웨이 오슬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등이 5만대 이상을 팔아 뒤를 이었다.

the

각 도시의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점유율은 노르웨이 베르겐과 오슬로가 각각 36%, 3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중국 칭다오(11%), 미국 새너제이(10%) 등이 뒤따랐다.

도시별로 전기차에 지급하는 금전적 인센티브의 가치를 달러로 환산해보니, 노르웨이 오슬로와 베르겐이 2만7천달러(약 2300만원·BEV 대상)로 20개 도시 중 가장 컸다. 공공충전 인프라는 상하이, 베이징 등 중국 도시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인구 100만명당 충전시설 수는 노르웨이와 네덜란드가 압도적으로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