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24일 04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24일 04시 55분 KST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상납 재개를 직접 요청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박근혜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이 청와대에 상납한 특수활동비 용처에 대해 검찰이 계속 수사 중이다. 현재까지 용처와 관련해 나온 단서들은 이렇다.

park geun hye

'지난해 7월 국정농단 의혹이 쏟아지자 안봉근 전 비서관이 국정원에 연락해 상납을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상납 중단 2달 뒤인 지난해 9월 청와대가 다시 국정원에 2억원을 요구해서 받아갔다.'

정권 출범 직후인 2013년부터 정기적으로 받아가던 돈을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지자 보내지 마라고 한 점, 두 달 뒤 다시 2억원을 요구한 점 등에 비춰보면 이 돈은 떳떳한 곳에 쓰이진 않은 것 같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 돈을 사적인 곳에 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런 의심을 강화해주는 진술이 추가로 보도됐다.

'mbn'은 지난해 9월 국정원 특활비 상납이 재개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병호 당시 국정원장에게 상납 재개를 직접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상납이 끊어지자 특활비에 대해 직접 이야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하던 대로 하라", "고맙다"는 취지의 말을 건넸고, 이 전 원장은 청와대 상납을 재개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