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8일 12시 17분 KST

농가서 AI 오리 발견 고창군, 1만2300마리 살처분

뉴스1
18일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원이 검출된 전북 고창군 흥덕면 오리농가에서 방역관계자들이 살처분 준비를 하고 있다.

전북 고창군 흥덕면 한 농가에서 사육 중인 오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양성반응이 나와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이 지역은 가창오리 등 겨울철새의 도래지인 동림저수지 부근이어서 검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18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고창군 흥덕면의 오리농가에서 오리를 도축·출하하는 과정에서 의심 증상을 발견해 검사를 실시했고, H5형 항원이 검출됐다.

올 겨울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적은 여러번 있지만 농가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제가 된 농장 500m 이내에 다른 가금농장은 다행히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d 1979

현재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정밀검사에 들어간 상태다. 고병원성 여부는 검역본부에 의뢰해 3~5일 후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초동방역팀을 투입, 이동통제 등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하는 한편 이날 오후부터 해당 농가 1만2300마리의 오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도 실시했다.

고창군도 이날 축산부서 전 직원이 출근한 가운데 검역당국의 최종 결과에 관계없이 AI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군 관계자는 “AI 발생은 사람·차량 등 전파매개체를 적극적으로 차단한다면 AI로 인한 경제적 피해 등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최소화 할 수 있다”며 “부서별 협업을 통해 차단방역 태세를 갖춤으로써 AI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AI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철새도래지와 축산농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축산농가도 농장내·외부 청결유지와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