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7일 12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17일 12시 37분 KST

남자프로테니스 월드 투어 해설자는 성시경이다

가수 성시경이 영국 런던에서 진행 중인 남자프로테니스(ATP) 월드 투어 파이널스의 TV 해설을 맡는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카이티브이(Skytv)는 17일 "성시경이 오는 18일 밤 11시 ATP 월드 투어 파이널스 남자단식 준결승전의 첫 경기에 객원 해설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회는 세계 랭킹 상위 8명이 출전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명이 4강에 올라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자를 정하는 시즌 최종전이다.

세계 랭킹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무릎 통증으로 출전하지 않았지만,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알렉산더 즈베레프(3위·독일), 도미니크 팀(4위·오스트리아), 마린 칠리치(5위·크로아티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6위·불가리아), 다비드 고핀(8위·벨기에), 잭 소크(9위·미국) 등 스타 플레이어가 맞붙는다.

스카이티브이는 "성시경은 연예계의 소문난 테니스 애호가로, 테니스 국가대표 출신인 임규태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과 친분이 있다"며 "임 해설위원이 섭외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