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7일 12시 24분 KST

'롱패딩' 유행으로 다시 짚어보는 '등골브레이커'의 역사

연예인 또는 축구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롱패딩이 전국적으로 유행 중이다. 칼처럼 에는 겨울 추위에는 롱패딩만한 제품이 없겠으나, 새로운 '잇템'으로 떠오르며 부담을 호소하는 학부모들도 많다고 한다. 새로운 '등골브레이커' 아이템이라는 것.

1

여중생 딸을 둔 황모 씨(44)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작년에 겨울용 점퍼를 사줬는데 올해 롱패딩이 유행한다면서 다시 사달라고 하니 사줄 수밖에 없었다”며 “주머니 사정을 고려하거나 합리성을 따지면 무리라고 말했지만 막무가내였다”라고 말했다.

- 동아일보(2017. 11. 16.)

'등골브레이커'라는 말은 지난 2011년, 수십만 원을 호가하는 '노스페이스' 점퍼가 10대 사이에서 유행하며 나온 말이다. 이 단어가 생기기 이전부터 사실 '등골브레이커'의 역사는 유구했다.

그러나 거슬러 올라가자면 끝이 없으니까,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10년 동안 어떤 '등골브레이커' 제품들이 있었는지 살펴보자. 이는 대한민국 10대 겨울 유행패션의 흐름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등골브레이커 아이템 흐름

롱패딩은 새로운 '등골브레이커' 아이템이 될 것인가, 혹은 저렴한 가격으로 '등골브레이커' 문제를 종식시키는 아이템이 될 것인가. 노스페이스가 10대 사이에서 이렇게 오랜 시간 사랑받을 것이라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만큼, 이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가지 분명한 건, 롱패딩은 브랜드와 상관 없이 편하고 따뜻하다는 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