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7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17일 10시 39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수능 연기를 먼저 제안했다

포항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긴급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의를 소집했다. '화두'는 수능이었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때 문 대통령이 '수능 연기'를 먼저 제안했다. 예정대로 수능을 치를 방법만 고민하던 참모들은 대통령의 제안에 당혹스러워했다고 한다. 오후 5시 40분께 끝난 수석·보좌관회의는 일단 예정대로 수능을 치르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문 대통령 지시로 포항 현지에 내려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포항 지역 수능 고사장으로 지정된 14개 학교를 점검한 뒤 대통령에게 수능 연기를 건의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해 수능 연기가 최종 결정됐다.

수능이 예정대로 치러졌다면 포항 지역 수험생들은 시험 도중 여진을 겪을 수 있었다. 포항 지역에선 15일 오후 2시 29분 첫 지진 이후 16일 오후 8시까지 총 4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특히 한창 수능 국어영역 시험이 치러졌을 시간인 오전 9시 2분에 비교적 강한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대통령이 수능 연기를 가장 먼저 언급한 것을 보면서 참모로서 약간 부끄러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