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5일 07시 01분 KST

전두환 씨가 고액·상습체납자로 이름을 올렸다

the

행정안전부는 15일 지방세 인터넷 납부시스템인 위텍스에 "2017년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명단"을 공개했다. 명단공개 대상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 고액·상습체납자로서,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나고 1000만 원 이상 지방세를 체납한 사람이 이에 해당한다.

최고액 체납자는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 오문철 씨로 체납액이 104억 원에 이른다.

the

전두환 씨가 체납한 액수는 8억 8천만 원으로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체납액은 2014∼2015년 아들 전재국·전재만 씨 소유의 재산을 공매 처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생인 전경환 씨도 4억2천200만 원을 내지 않아 이름이 공개됐다.

전두환 씨가 국가에 내야 할 돈은 체납 세금뿐만이 아니다. 전두환 씨는 지난 1996년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죄 등으로 2,205억 원의 추징금이 확정되었지만, 자신의 전 재산이 29만 원에 불과하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전두환 씨에 대한 추징금은 2015년 현재 겨우 절반 정도를 환수해 아직도 1천억 원 이상을 환수해야 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체납자 명단을 공개하며 “이번에 개선된 전국 통합·상시 고액·상습체납자 명단공개 제도가 납세자의 성실납부 문화를 조성하고, 조세정의를 더욱 알차게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