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3일 05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13일 05시 41분 KST

고속도로 위에 휴게소가 생겼다(사진)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조남 분기점과 도리 분기점 사이에 거대한 구조물이 들어섰다. 국내 처음으로 생긴 고속도로 위의 휴게소다.

the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 휴게소는 양방향의 운전자가 함께 이용하는 곳이다.  상·하행선에 각각 설치되는 기존의 휴게소 형태와 비교할 때 “용지 보상 비용을 절감하고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한다. 도로 양쪽에는 상·하행선 운전자를 위한 주차장만 있고, 가운데에 휴게소 시설이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휴게소의 이름은 ‘시흥 하늘휴게소’다. 풀무원 계열사 이씨엠디와 파리크라상, KH에너지 등이 합자해서 만든 '그린익스프레스파크’가 운영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