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03일 12시 46분 KST

간호사가 미숙아들을 위해 만든 놀라운 할로윈 코스튬(사진)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일하는 간호사 타라 팬카우저(43)는 아무리 작은 아기라 할지라도 자신만의 할로윈 코스튬을 가져야 한다고 믿는다.

미국 여성월간지 '굿하우스키핑'에 따르면, 미국 아틀란타에 있는 아동건강센터에서 일하는 간호사인 그는 자신의 인생 첫 할로윈을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보내야 하는 미숙아들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스튬 30벌을 뜨개질로 만들었다. 총 4달이 걸렸다.

the

the

팬카우저는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근무하는 동안 간호사로서 이 작은 아이들을 최대한 사랑하는 게 나의 임무라고 생각한다"며 "신생아집중치료실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코스튬들을 만드는 게 너무 좋다. 이 아이들이 할로윈 코스튬을 입은 모습은 정말 귀엽다"고 말했다.

the

the

팬 카우저는 지난 봄부터 코스튬 제작을 위한 뜨개질을 시작했다. 영감을 얻기 위해 핀터레스트도 샅샅이 뒤졌다. 그의 뜨개질은 할로윈 당일까지 멈추지 않았다.

"심지어 이번주에도 3명의 아기가 새로 치료실에 들어왔어요. 그래서 새 코스튬을 만들어 어제 전달했죠. 망토가 달린 슈퍼맨 코스튬이었어요."

the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5년째 일하고 있는 그는 부모가 아이들과 기념일을 함께 보내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 그는 "이 코스튬들을 만들 때, 부모가 되는 것에 대해 생각해본다"라며 "부모들이 아이들의 첫번째 할로윈을 함께 즐기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he

타라 팬카우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