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30일 07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30일 07시 05분 KST

알리바바 마윈 회장이 이연걸, 견자단, 홍금보를 데리고 영화를 만들었다

전설적인 액션스타들이 뭉치면 어떤 영화가 나올까? 이연걸, 견자단, 홍금보, 그리고 태국의 토니 자가 함께 단편영화를 만들었다. ‘홍콩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을 뭉치게 만든 건 바로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이다. 수십년 간 태극권을 수련했던 마윈 회장은, 태극권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 영화를 기획했다고 한다.

jack ma tai chi

11월 11일 개봉될 이 단편 영화의 제목은 '공수도'(攻守道·The Art of Attack and Defence)이다. 알리바바 측은 마윈 회장이 오랜 꿈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 영화를 만들 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위에 열거한 배우들 외에도 ‘스페셜 포스 : 특수부대 전랑’을 연출하고, 주연도 맡았던 배우 오경을 비롯해 중국 권투선수 쩌우스밍, 몽골의 스모영웅인 아사쇼류 아키노리도 이 영화에 참여한다.

‘홍콩차이나모닝포스트’는 최근 마윈 회장이 이연걸과 함께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태극권을 강습하는 회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