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26일 12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26일 12시 23분 KST

이 야생 오소리는 어느 가정집의 고양이가 되고 싶었다

오소리는 아래와 같이 생긴 동물이다.

wild badger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흔히 오소리는 초원이나 산림 지역에서 굴을 파고 서식한다. 하지만 영국 스코틀랜드 남부 린리스고에서 발견된 어느 야생 오소리는 자기가 판 굴보다 어느 가정집의 고양이 침대를 원했다.

10월 24일, ‘허프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동물보호 단체인 스코티시티 SPCA는 지난 10월 18일, 집에 오소리가 침입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당시 이 오소리는 고양이를 위해 문에 만들어놓은 작은 문을 통해 들어왔다고 한다. 그리고 고양이를 위해 준비해놓은 사료를 먹었고, 고양이 침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현장에 출동안 SPCA의 코니 오닐은 “오소리를 침대에서 떼어놓는 게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소리를 잡아서 일으키려고 하자, 오소리는 너무 불쌍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아예 고양이 침대 채로 밀어보았더니, 그때 오소리는 문이 열려 있는 걸 발견하고 뛰어나가더군요.”

어쩌면 이 오소리는 이 가정집에 사는 고양이의 삶이 부러웠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SPCA는 이런 야생동물을 발견했을 때는 만지지 말고 즉각 관련단체에 먼저 연락하라고 충고했다. 상처를 입은 동물이거나, 위협을 느낀 동물은 공격적인 성향을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이 오소리의 사례는 매우 특이하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야생 오소리가 가정집에 침입하는 사례가 있냐는 질문에 이 단체는 “매우 매우 드물다”라고 밝혔다.

 

허프포스트US의 'Wild Badger Sneaks Into Home, Impersonates Family Ca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