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24일 10시 57분 KST

엄마가 사위에게 전한 편지가 모두를 울렸다(영상)

딸을 시집보내는 엄마의 마음은 어떤 것일까? 더군다나 남들과는 다른 결혼을 선택한 딸을 보고 있는 엄마라면 말이다.

23일 방송된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그런 엄마의 마음이 절절하게 그려졌다.

1

이날 방송에서 딸 지호(정소민 분)의 결혼이 다가오자 엄마 현자(김선영 분)는 상견례에서부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딸에게는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해 서로 상처만 남겼다.

막상 결혼식 당일, 엄마가 사위 세희(이민기 분)에게 전한 앨범과 편지를 본 지호는 신부 입장을 코앞에 두고 눈물이 터지고 말았다.

앨범에는 딸의 성장 과정이, 편지에는 사위를 향한 두 가지 당부가 들어 있었는데...

엄마의 마음은 어땠을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 보자.

네이버TV 해당 영상 하단 댓글에는 "이 장면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엄마와 함께 펑펑 울었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

전 세계의 엄마와 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