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23일 05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23일 05시 41분 KST

'나의 외사친' 윤후, 막힘없는 영어 실력에 친화력까지

'나의 외사친' 윤후가 영어로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 '나의 외사친'에서 윤후는 아빠없이 혼자 미국으로 떠나 동갑내기 친구를 만나게 된다. 이에 윤후는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걱정했다.

혼자 잠을 자는 게 걱정이라는 윤후는 미국 샌디에이고 근교 바닷가 마을 '칼즈배드'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제작진이 좋아하는 게 뭐냐고 묻자 "스파게티"라고 했다.

윤후는 비행기 안에서 폭풍 먹방을 시작했다. 미국에 도착해서는 짐정리도 혼자서 거뜬하게 잘 해냈다. 설레는 마음으로 외국사람친구(외사친) 해나의 집으로 향했다.

d

윤후는 단박에 해나의 집을 잘 찾아냈다. 벨을 누르기 전에 긴장해 몇번의 심호흡을 하고 무슨 말을 할지 생각한 끝에 벨을 눌렀다.

해나와 윤후가 어색한 첫 만남을 했다. 이어 윤후는 해나 가족들의 질문에 또박또박 대답을 잘 해냈다. 막힘없는 영어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윤후는 자리에서 일어나 해나에게 "내 친구가 되어 줄래?"라고 질문했다.

이후 윤후는 해나와 일주일간 학교 생활을 함께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