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19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19일 10시 51분 KST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루시우스 말포이는 사실 다른 역을 맡고 싶었다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드레이코 말포이의 아빠 '루시우스'를 연기한 배우 제이슨 아이삭스는 사실 루시우스 말포이를 연기하고 싶지 않았다.

루시우스 말포이.

아이삭스는 최근 디지털 스파이와의 인터뷰에서 원래 오디션을 보기로 한 역할은 질데로이 록하트였다고 밝혔다. 록하트는 영웅인 척을 하며 '자서전'을 팔던 괴짜 교수로,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에 등장했다.

질데로이 록하트.

그가 록하트 역 오디션을 본 직후, 제작진은 대기실로 찾아와 '다른 역할 대본을 읽어봐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제작진의 갑작스러운 요청에 아이삭스는 "정말 화가 났다"며, "어린이 영화에서 악당을 또 연기하고 싶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당시 아이삭스는 영화 '피터팬'에서 후크 선장을 연기하기로 계약한 상태였다.

아이삭스는 제작진의 요청을 받아들여 말포이 역 오디션을 봤지만, 그 역할이 탐탁지 않았는지 매니저에게 만약 제작진이 말포이 역할을 제안한다면 바로 거절하라고 말했다. 주말 동안 생각해 보라는 매니저의 설득에도 아이삭스는 "싫다. 생각도 하기 싫다. 재미있고 멋지며, 감사한 기회지만 악당을 두 명이나 연기하고 싶지는 않다"며 단호히 거절했다.

아이삭스의 오디션 소식을 듣게 된 "조카, 대자녀, 그들의 부모"들은 주말 내내 그를 괴롭혔다고 한다. 그가 무슨 역할을 하든, 그가 '해리포터' 영화에 출연만 하면 세트장에 방문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이에 그는 결국 루시우스 말포이를 연기하기로 했다.

그는 "출연 결정을 해 정말 다행"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아이삭스는 TV 시리즈 '스타 트렉: 디스커버리'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