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17일 06시 03분 KST

홍준표 대표가 주한 영국대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가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가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있지도 않았던 영국의 한반도 항공모함 급파에 대해 고맙다고 했기 때문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홍 대표는 10월 16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찾은 헤이 대사를 만나 북핵 위기에 대한 최근 보도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홍 대표는 이날 대화에서 "최근 북핵이 극도로 위험한 상황에서 영국 정부가 최근 항공모함도 한국에 급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보도를 봤다"며 "참으로 고마운 나라라고 생각했다"고 말을 건넸다.

홍 대표가 봤다는 보도는 영국의 DailyMail의 기사다.

DailyMail은 10월 9일 '영국이 북한과의 전쟁 계획을 세우고 있다'라는 기사를 내보낸 바 있다.

홍 대표가 구체적으로 고마워한 부분은 이 대목이다.

영국의 비상계획(contingency plans)은 (북한 미사일 위기에 따른) 긴장이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바탕으로 지난 몇 달 동안 짜여져 왔다.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F-35B 전투기 12대를 실은 퀸 엘리자베스 호(항공모함)를 한반도에 조기에 투입해 미군 항모와 함께 작전을 수행할 것이다.

65000t 규모의 퀸 엘리자베스 호에는 700명의 승무원이 탑승하며 구축함(Type-45)과 호위함(Type-23)과 함께 전개될 것이다.

영국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우리는 Type-45 구축함과 Type-23 호위함 등 (한반도에) 보낼 전함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 남한에 일이 생기면 영국의 새 항공모함이 일찍 투입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DailyMail 2017.10.9.

그러나 헤이 대사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헤이 대사는 "영국은 외교적 노력을 통해 현재의 북핵 위기 상황이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떤 군사적 옵션도 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대표님이 혹시 어떤 경로로 그런(항공모함 급파를 고려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접하셨는지 잘 모르겠다"며 "현재 어떠한 군사적 옵션도 행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이 대사는 "영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무기를 근절하기 위해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는 데 한국과 힘을 합치고 있다"며 "영국은 한국전쟁에서 한국과 힘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했듯이, 한국에 대해 긴 시간 동안 우정을 지속해 온 동맹국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