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13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13일 05시 50분 KST

삼성전자가 반도체 초호황에 힙입어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내다

The logo of Samsung Electronics is seen at its office building in Seoul, South Korea South Korea, October 11, 2017. Picture taken on October 11, 2017.   REUTERS/Kim Hong-Ji
Kim Hong-Ji / Reuters
The logo of Samsung Electronics is seen at its office building in Seoul, South Korea South Korea, October 11, 2017. Picture taken on October 11, 2017. REUTERS/Kim Hong-Ji

삼성전자가 또 다시 매출과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등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반도체 초호황 덕분이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실적 잠정 집계 결과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률도 23.4%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1.64%, 영업이익은 2.06%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29.65%, 영업이익은 178.85% 급증했다. 이같은 실적은 반도체 초호황 덕분으로, 4분기 예측 전망이 그대로 실현될 경우 삼성전자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54조원을 넘어선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12일 삼성전자의 장기 신용등급을 ‘A+’에서 ‘AA-’로 한단계 상향한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가 신용등급을 결정하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구속 이후 첫 특검 소환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