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27일 13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27일 13시 49분 KST

이 남성이 집을 향해 37km 넘게 과속한 이유는 이해할만하다

한국에선 고속주행을 하면 자동카메라에 찍혀 벌금 고지서가 날아온다. 즉, 일말의 변명이 통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미국이나 오스트레일리아 같은 나라는 다르다. 경찰은 경찰차에 달린, 또는 손에 든 레이더 측량기(아래처럼)로 지나가는 자동차의 속도를 감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속도 위반 자동차를 그 자리에 세운 후 딱지를 뗀다.

그런데 바로 이 시점에 자기 사정을 경찰에게 호소할 기회가 잠깐 주어진다.

(필자는 이런 상황을 미국 버펄로에서 실제로 겪은 적이 있다. 화창한 봄 날씨에 마음이 들떠 골프장을 향해 미친 듯이 달리다가 과속(25km)으로 걸렸는데, 트렁크의 골프채를 보여주며 그 이유를 설명했더니 경고로 끝났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딱지를 받은 아래 운전자도 어쩌면 같은 생각이었을 수 있다. 즉, 정직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믿음?

60km 구간에서 97km로 달리다 걸린 이 운전자는 "똥이 너무 마려워서(I needed to shit)" 과속을 했다고 경찰에게 호소했다.

충분히 과속할 만한 이유 아닌가? 2번이 그렇게 급하다면 말이다.

그러나 경찰은 자그마치 A$1,200(~ 1백만원)이라는 벌금과 함께 운전면허 정지를 명령했다.

교훈이 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운전하다 참기 어려울 정도로 2번이 급해지면 도로 한적한 곳에서 잠깐 실례를 하는 게 더 나을 수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고대 그리스의 기이한 섹스 유물 8

kakao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