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25일 16시 02분 KST

청와대가 與野 지도부 초청 대화를 27일 추진한다

뉴스1

청와대는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27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힌 뒤 "이 대화는 안보중심으로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초청할 계획이나, 각 당의 의사를 존중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일대일 회동을 역제안한 데 대해 "저희가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동을 방미 전에 대통령께서 직접 말씀을 하고 나가셨다"면서 "여야 대표 회동을 통해 안보 문제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정당 협치 문제가 디딤돌이 될 것으로 봐서, 일단 당 대표와 원내대표 초청 계획을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정무라인을 통해 각당에 설명하고 저희의 초청계획에 응해주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각당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게 시기나 모임 형태의 조정 여지를 두는 의미냐'는 물음에 "이번 주와 다음 주 일정을 보면 27일이 가장 적합한 것 아닌가 생각된다"며 "다만 각 당의 사정이란 것은 이 문제에 대해 다른 어떤 제안하는 정당도 있을 수 있고, 그런 것을 포함해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일부가 참석을 못해도 27일로 계속 추진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날짜는 방미와 유엔총회 순방 결과, 안보 문제를 포함해 설명드려야 할 가장 적절한 시기가 있다. 그 시기를 고려해 제안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이 노력을 지금부터 최선을 다해 하는 중이라 공식적으로 그런(불참) 답변을 아직 받은 바는 없어 그런 상황을 완전히 가정해 말할 순 없다"면서 "다만 저희 제안에 대해 잘 회동이 이뤄져 전체적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그런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모습이 보여지길 희망하고 최선을 다해 노력할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는 모두 보여주기식 '다자회동'은 국민 기만이라며 회동 불참 의사를 고수하고 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서 "(일대일 회동이 된다면) 대북정책 기조가 다른데 대해 서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한국당 간 일대일 회동엔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