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20일 1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20일 10시 22분 KST

노회찬 정의당 대표의 사이다 발언을 모아봤다

뉴스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최근 현안에 대해 눈에 띄는 논평을 내놓고 있다.

과거 '노회찬 어록'이 존재할 정도로 '촌철살인'에 강했던 노 대표가 '전성기'를 찾는 분위기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사이다 발언", "노르가즘"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노 대표의 최근 어록들을 살펴보자.

1.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에 나서자

"정확한 얘기죠. 아니, 동네파출소가 생긴다고 하니까 그 동네 폭력배들이 싫어하는 것과 똑같은 거죠. 모기들이 반대한다고 에프킬라 안 삽니까?"

- tbs 뉴스공장 2017.9.20.

2.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뒤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국민의당이 국회의 결정권을 가졌다”고 말하자

6차 핵실험 이후에 북한의 김정은이 “우리가 한반도 운명 결정권을 가졌다.” 이거나 김이수 후보자 부결시킨 뒤에 “우리가 20대 국회 결정권을 가졌다.” 비슷하지 않아요?

- tbs 뉴스공장 2017.9.13.

3.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의혹제보 조작 사건이 당원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이라고 밝히자

“여름에 냉면집 주인이 ‘나는 대장균에게 속았다, 걔들이 이렇게 많을지 몰랐다, 많으면서도 나한테 많은 척 안 했다’, 그걸 조사해 가지고 많으면 팔지 말아야 될 책임이 냉면집 주인한테 있는데 ‘균이 나를 속였다. 대장균 단독범행이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이다”

- tbs 뉴스공장 2017.9.5.

아래는 과거 노 대표가 했던 화제의 발언들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