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19일 18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19일 18시 49분 KST

여야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21일 본회의서 표결하기로 합의했다

여야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를 21일 개최하기로 19일 잠정 합의했다.

d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의사 일정에 합의했다.

여야가 이 같은 의사 일정에 합의함에 따라 일단 국회 의사 일정 지연으로 대법원장 공백 사태가 발생하는 상황은 면할 수 있을 듯하다.

현재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는 24일까지로 이 전에 표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회 의사일정 지연으로 대법원장 공백이 발생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여야 원내대표의 본회의 일정 합의로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특위도 다시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 인청특위는 인사청문회를 지난 13일 종료했으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두고는 여야간 입장이 갈려 채택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었다.

d

인청특위는 조속한 시간 내에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모두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 정 의장이 직권상정할 이유가 사라진다.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인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보고서가 채택되면 합의 처리하고 채택이 되지 않으면 직권상정할 것 같은데 인청특위에서 보고서가 채택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보고서 채택은 합의된 것은 아니나 주 원내대표가 반드시 보고서가 채택되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