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19일 14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19일 14시 17분 KST

맨유 루카쿠 응원가에 대해 인종 차별 논란이 제기됐다

lukaku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로멜루 루카쿠의 응원가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오랫동안 스포츠 내 차별 반대 운동을 벌여 온 단체 '킥 잇 아웃(Kick It Out)'은 맨유 팬들이 경기장에서 부른 루카쿠 응원가에 "인종차별" 요소가 담겨 있다며 구단 측에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BBC스포츠가 19일 보도했다.

이 단체는 루카쿠의 성기 크기를 언급한 응원가 가사가 "모욕적이고 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인종주의적 편견은 선수를 응원하는 의도와는 관계 없이 절대 용인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13일 FC 바젤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루카쿠가 골을 기록한 직후 일부 맨유 팬들이 이 응원가를 부른 사실을 파악했다.

lukaku

벨기에 출신 스트라이커인 루카쿠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맨유로 이적했다. 데일리미러에 따르면, 스톤 로지스의 곡 '메이드 오브 스톤'을 따서 만든 이 응원가는 루카쿠가 이적해 온 이후 몇 차례 경기장에서 불려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