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19일 08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19일 08시 07분 KST

잡지 ‘롤링스톤'이 결국 매물로 나왔다

음악전문잡지인 ‘롤링스톤’은 1967년 창간된 후, 50년간 미국 저항문화를 대변해왔다. 하지만 ‘롤링스톤’도 미디어 시장의 변화를 거스를 수는 없었나보다. ‘매셔블’에 따르면, ‘롤링 스톤’을 발행하는 웨너 미디어의 대표이자, ‘롤링스톤’의 창립자 잔 웨너의 아들 거스 웨너는 “‘롤링스톤’의 미래 성장을 위한 브랜드의 입지마련을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rolling stone 50 years

웨너 미디어는 이미 유에스 위클리와 맨스저널 등을 아메리칸 미디어에 판 상황이다.

‘롤링스톤’은 지난 1967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잔 웨너에 의해 설립되었다. 이후 반체제 문화의 선봉장 같은 역할을 했고, 도어즈 부터 재니스 조플린과 밥 딜런 등의 전설적인 커버로 유명해졌다. 물론 ‘롤링 스톤스’도 이 잡지의 커버모델이 된 바 있다.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인 헌터 S. 톰을 비롯해 톰 울프, 음악 평론가인 레스터 뱅스도 ‘롤링 스톤’에 글을 썼다.

이후에도 ‘롤링스톤’은 미국 문화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 매체로서 살아남았다. 하지만 지난 2014년 미국 버지니아대 성폭행 오보로 소송에 휘말리면서 저널리즘의 신뢰도에 타격을 입었고, 이는 곧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거스 웨너는 "우리는 그동안 롤링스톤을 멀티플랫폼 기업으로 바꾸는 일에 큰 성과를 이룩해왔다"며 "앞으로 더 탄탄한 기반을 구축하고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는 보금자리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