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12일 10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12일 10시 35분 KST

영화 '그것'에 대한 소름 끼치는 사실이 드러났다

영화 '그것'의 개봉 일자에 대한 무서운 진실이 공개됐다.

일부 레딧 유저들은 지난 4월, 영화 '그것'의 개봉 일자와 주인공인 페니와이즈의 등장 시기가 들어맞는다고 주장했다. 페니와이즈는 27년에 한 번씩 가상의 마을인 메인주 데리의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다. 스티븐 킹의 원작을 바탕으로 제작된 TV 시리즈는 1990년에 공개됐다. 그리고 27년이 지난 올해, '그것'이 영화로 돌아왔다.

d

소름 끼치지 않은가?

4월에 드러난 이 사실은 영화 개봉과 동시에 다시 전파되며 관객들을 더욱 두려움에 떨게 했다.

허프포스트는 올해 초, 영화 '그것'의 출연 배우 필 울프하드와 만났다. 당시 울프하드는 이 기이한 우연이 전혀 계획된 게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만약 캐리 후쿠나가 감독이 영화를 맡아 촬영했다면 1990년 TV 시리즈가 공개된 지 26년 후에 개봉할 뻔했다. 그러나 후쿠나가 감독이 하차하고 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이 합류하면서 27년 후인 올해 개봉하게 됐다. 페니와이즈(그것)는 27년에 한 번씩 돌아오지 않는가? 자, 우연이라고 말해보시라."라고 전했다.

심지어 배우까지 확인 사살을 한 사실이다. 정말 무섭다.

울프하드는 이어 영화 '그것'이 "아름답고, 재밌으며, 진실됐다"며, "극장에 올 때 기저귀를 차고 오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지난 6일 개봉한 영화 '그것'은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86%를 기록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자, 기저귀를 어서 구매하시라.

 

허프포스트US의 'Scary Revelation About New ‘It’ Movie Gets Even Creepi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