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08일 14시 05분 KST

환자의 페니스를 들여다본 간호사 5명이 정직됐다

덴버건강의료원에서 일하는 간호사 5명이 환자의 페니스를 들여다본 사실이 적발돼 정직됐다. 얼마나 대담했는지 환자가 혼수상태에 빠졌을 때는 물론 사망한 다음에까지 그의 페니스를 훔쳐봤다.

Denver7뉴스에 의하면 2017년 4월 3일에 벌어진 이 사건은 약 한 달 후인 5월 8일에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시체 운반용 부대를 열고 남성의 페니스를 구경한 간호사가 있었다고 이 매체에 확인했다.

이들의 비행은 사건과 무관한 간호사가 다른 간호사의 말을 우연히 듣게 되는 바람에 폭로됐다. 그녀는 자기가 들은 걸 상사에게 보고했고 병원은 경찰을 호출했다.

덴버건강의료원은 허프포스트에 다음과 같은 내용의 성명을 보냈다.

"병원의 정책과 행위규범에 위배되는 행위를 한 간호사들은 덴버경찰청과 콜로라도주 간호협회를 비롯한 해당 정부 기관에 즉시 보고됐다.

"내부 조사에 따라 이번 사건에 연루된 모든 장본인을 징계 처분했으며 환자의 가족에게도 그 사실을 알렸다."

hospital

허프포스트가 입수한 사건 조서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있다. "혼수상태인 환자의 남성기를 다수의 간호사가 봤다. 그리고 사망 후에도 봤다."

덴버지검 검찰 대변인 켄 레인은 담당 경찰과 검찰이 사건을 상의했다고 Denver7뉴스에 말했다.

그는 "범죄라고 단정할 만큼의 증거가 안 된다는 결론이 내려져 기소하지 않았다."라며 그래서 문제를 "내부적으로 해결하라고 덴버건강의료원에 도로 넘겼다"라고 말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페니스에 대한 재미있는 상식들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