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30일 05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30일 05시 37분 KST

29세 남성이 담배 피우는 여성 3명을 폭행한 뒤 한 말

smoking cigarette on black background
Tevarak via Getty Images
smoking cigarette on black background

남성이 길에서 담배 피우는 여성을 다짜고짜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청주CBS에 따르면, 29세 남성 A씨는 어제(29일) 저녁 11시 20분경 충북 청주시 용암동의 한 골목길을 지나가다가 20대 여성 3명이 담배 피우는 모습을 발견하자 뺨을 때리고 발로 차는 등의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경찰 조사에서 한 말은 이렇다.

"학창시절 담배에 대한 좋지 않은 기억이 있어, 여성들이 담배를 피우는 것을 보기 싫어서 그랬다."

왜 '학창시절 담배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하필 '여성에 대한 폭행'으로 이어진 걸까?

담배 피우는 여성이 갑자기 폭행당하는 사건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지난해 7월, 한 25세 남성은 21세 여성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마주치자"어린 X이 싸가지 없이 담배를 피운다"며 머리채를 잡아 흔들고 얼굴을 수차례 폭행했다가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지난해 3월, 허프포스트코리아가 여성들이 일상에서 겪는 성차별 일화를 제보받았을 당시에도 한 대학생(여성)은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본 교수에게 "너 같이 예쁘고 날씬한 애들은 담배 피우는 게 아니다" "뚱뚱한 여학생들이 담배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줄 알고 담배를 피운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한 바 있다.

Photo gallery 생리컵 기사에 달린 댓글 See Gallery

kakao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