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21일 0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21일 06시 56분 KST

이 백화점에서 모유 수유 마네킹을 설치한 이유(사진)


이 사진들은 콜롬비아 보고타의 센트로 마욜 백화점에 지난 4월 설치된 마네킹들을 찍은 것이다. 아기를 안고 돌보는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는 이 마네킹들은 공공장소에서 모유 수유하는 것에 창피를 주는 사회적 분위기를 바꿔보고자 조직된 단체 아미고스 드 라 락탄시아('모유 수유의 친구'라는 뜻)가 시작한 캠페인이다. 엄마들에게 "안전한 수유 공간"을 확보해주자는 취지로, 육아용품사 애보트가 처음 제안했다.



이 마네킹들은 엄마가 아닌 대중의 시각을 바꾸는 데 기여하는 동시에, 엄마들에게도 수유를 해도 괜찮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닫게 하는 효과도 있다고 인디아투데이는 설명했다.

마네킹들은 임부복은 물론, 일상복, 드레스, 아웃도어, 가방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매장에 배치돼 곳곳에서 손님들의 눈에 띄었다.


A post shared by #AmigosDeLaLactancia (@amigoslactancia) on


만약 한국의 백화점, 쇼핑몰에 이런 마네킹이 나타난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h/t Huffpost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