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8일 10시 36분 KST

'MBC 출신' 최일구가 앵커직에 복귀한다

OSEN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MBC '뉴스데스크'에서 갖가지 '어록'을 남긴 최일구 앵커.

유쾌하기도 하지만 그 속에 일침이 담겨 있어 당시 뉴스가 끝날 때마다 '오늘의 유머'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어록이 화제가 됐다.

최 앵커는 2013년 MBC를 떠났다. 이후 각종 쇼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그가 전격 앵커로 돌아온다. 18일 MBN은 "최일구 앵커가 주말 뉴스 진행자로 나선다. 9월부터 주말 저녁 '뉴스8' 앵커를 맡는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OSEN에 따르면 최 앵커는 "5년 7개월 만의 정통 뉴스 앵커직 복귀"라며 "MBN으로부터 제의를 받고 고심이 많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신중하게 검토한 후 결정을 내린 만큼 MBN 뉴스 슬로건인 공정과 신뢰를 모토로 삼고, 소통·공감토록 노력하겠다. 나만의 색깔로 신선하고 균형적인 진행을 이끌어 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Photo gallery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See Gallery

kakao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