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8일 10시 24분 KST

비행기 앞좌석에 붙어있던 이 고리의 진짜 용도

비행기 앞 좌석, 모니터 아래에는 접이식 트레이 테이블을 고정시켜둔 작은 고리가 있다.

그런데 Lifehacker에 따르면, 이 고리의 또다른 용도는 바로 '코트 걸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겉옷뿐 아니라 이어폰이나 파우치 같은 것을 걸도록 설계된 것이다.

getty images

간혹 모니터의 옆쪽으로, 테이블 고정 고리와 별도로 코트 걸이를 설치한 비행기들도 있다.

getty images

심지어는 이런 디자인도 코트 걸이 기능을 한다고 한다.

getty images

보잉사 등의 비행기에 인테리어를 맡는 록웰콜린스 사는 허프포스트에 "일부 항공사들이 코트 걸이 옵션을 택한다"고 설명했다.

*허프포스트US의 So THAT’S What The Hook On Your Airplane Tray Table Is For를 편집했습니다.

비행기 창가석에 앉아야 하는 10가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