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2일 13시 35분 KST

조권이 김혜수에게 들은 '의외의 조언'

OSEN

가수 조권이 배우 김혜수로부터 들은 의외의 조언을 털어놨다.

12일 조권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연출가 임철형, 배우 박강현과 함께 출연했다. 세 사람은 뮤지컬 '이블데드'로 인연이 된 사이.

이날 조권은 김혜수와의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조권은 "'직장의 신' 드라마를 같이 했다"라며 "그 당시 '지저스' 뮤지컬을 같이 하고 있었는데, 드라마가 끝나고 '직장의 신' 배우분들이 뮤지컬을 다 보러 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로 (김혜수가) 제가 하는 공연을 다 보러 오신다"라며 "혜수 누나께서 이번에 '이블데드' 재미있게 보셨다고, '직장의 신' 배우 분들께 티켓을 다 사서 초대를 하셨다"고 전했다. 또 "혜수 누나는 뮤지컬 팬분들에게는 공연 보시는 걸로 유명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조권은 김혜수와 음악적 취향이 잘 맞는다고 말했다. 조권은 "음악적으로 누나와 소통이 잘 된다. 좋아하는 아티스트도 비슷하다"라며 "예전에 '마돈나'의 댄서가 되는 게 꿈이라고 하셨다"라고 밝혔다.

또 "둘이서 마돈나, 레이디 가가 얘기로 한 시간을 보낸 적도 있다"라고 말하며 "혜수 누나가 '미국 가서 힐 신고 한 번 춤 춰봐라' 그런 얘기도 해주셨다"라며 김혜수로부터 들은 의외의 조언을 고백했다.

과거에도 조권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혜수가) 나에게 '너같은 사람이 없다. 해외를 나가라'며 응원해주셨다. 미국 진출을 제안하시더라"라고 말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한 바 있다.

* 관련기사

- 배우 김혜수의 지난 6월 행적이 우연히 공개됐다

putin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

tvN10 어워드에 참석한 김혜수와 이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