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0일 12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10일 12시 17분 KST

당신이 상상도 못 한, 박테리아로 덮인 여객기 내의 장치

비행기 여행. 가장 안전한 이동수단 중에 하나라는 사실을 반박하려는 의도는 없다. 하지만 기내가 박테리아로 득실거린다는 점은 명백한 사실이다.

박테리아로 뒤덮인 좌석 테이블이나 화장실 관련한 끔찍한 이야기는 이미 잘 알고 있을 거다. 그런데 TravelMath에 의하면 전혀 예상치 못한 기내 장치에도 박테리아가 도사리고 있다. 바로 손으로 조작해야 하는 에어벤트(공기구멍)에 말이다.

plane air vent

TravelMath는 한 미생물학자에게 공항 5곳에 배치된 여객기를 조사케 했는데, 에어벤트에서 발견된 제곱인치 당 박테리아 수가 285개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물론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장치인 좌석 테이블(제곱인치 당 2,155 박테리아)에 비하면 청결한 편이지만 그래도 의외가 아닐 수 없다.

사실 제곱인치 당 265개의 박테리아를 기록한 변기 물내리기 꼭지보다도 더 높은 수치다.

에어벤트를 직접 조절하기보다는 이불을 덮는 게 나을 거라고 권장하려다가도 항공사가 제공하는 이불의 위생상태도 만만치 않은 걸 기억하고 주춤한다.

한 2015년 허프포스트 기사에 의하면 새로운 이불이 매일 배치되는 건 사실이지만, 그 당일 여러 사람이 이불을 재활용한다는 거다. 또 한 2000년 조사에 따르면 눈이나 폐에 해로운 박테리아가 기내에서 사용하는 이불과 베개에서 발견된 바 있다. CNN에 의하면 그 후로 이불과 베개를 아예 제외하거나 돈을 받고 새 걸 파는 제도를 도입한 항공사도 있다.

물론 박테리아 때문에 비행기 여행을 삼가라는 건 아니다. 기내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될 확률이 사무실이나 학교에 비해 더 높은 것도 아니다. 더군다나 여행 중에 가끔 아픈 이유는 기내 박테리아보다는 여행 자체에서 비롯한 문제 때문일 가능성이 더 높다.

그래도 늘 조심에 조심을...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의자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