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09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09일 11시 59분 KST

미로에 갇힌 이 고양이들은 탈출 따위 관심 없었다

고양이 '콜'과 '마멀레이드'의 집사인 크리스 풀은 지난 8일(현지시각) 세계 고양이의 날을 맞아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종이 상자로 만든 미로였다.

종이 상자 50개에 각각 통로를 뚫어 미로를 만들어 낸 풀은 아마 고양이들이 이 통로를 통해 미로를 탈출하는 그림을 예상했을 것이다. 그러나 실상은 달랐다. '콜'과 '마멀레이드'는 미로 탈출보다는 상자 자체에 더 큰 관심을 가졌다. 상자 위를 유유히 걸어 다니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상자에 몸을 집어넣기 바빴다.

미로를 탈출하는 그림을 찍으려던 계획은 실패했지만, 고양이들은 집사의 선물이 분명 마음에 들었을 것이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