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09일 05시 17분 KST

워싱턴포스트 "북한, ICBM 탑재 가능한 소형핵탄두 개발했다"

YTN

미국 국방정보국(DIA)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 가능한 소형 핵탄두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미국 DIA가 지난 달 비밀리에 진행한 평가 조사에서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결론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북한은 완전한 핵능력을 갖추는 주요 문턱을 넘게 된거라고 WP는 설명했다.

WP가 입수한 지난 달 28일자 DIA 보고서에는 "정보국은 북한이 ICBM미사일 발사를 포함 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한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적시됐다.

north korea

그러나 북한이 소형 탄두 시험을 진행해 성공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불명확하다. 또 이번 DIA 분석이 미국 정부 산하 다른 정보기관에서도 공유하는 같은 평가인지 역시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DNI 조사는 지난달 북한이 오는 2020년까지 최대 60개 핵무기를 보유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 지 얼마 안돼 나왔다. 앞서 미국 당국자는 북한의 ICBM 개발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투발수단인 ICBM에 핵탄두를 장착해 쏠 수 있는지는 핵미사일 완성 여부의 관건으로 꼽혀왔다. 8천㎞에 달하는 미 서부까지 ICBM을 날리기 위해서는 탄두 무게를 500㎏ 이하로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지난달 4일 ICBM급 '화성-14형'을 1차 시험 발사한 뒤 "대형 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북한 ICBM 시험 발사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