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03일 13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03일 13시 11분 KST

우주인이 찍은 한반도로 향하는 '슈퍼 태풍' 노루의 사진 2장

미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 소속의 우주인 랜디 브레스닉이 지난 8월 1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슈퍼 태풍 '노루'의 상공을 지나가며 찍은 사진은 마치 컴퓨터 그래픽 같다.

catharine conley

8월 2일(현지시간) 나사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이 사진은 402km 상공에서 촬영한 것으로 그는 "250 마일 상공에서도 그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노루의 놀라운 크기"라고 썼다.

나사는 1일 166km/h였던 노루의 최대 풍속이 2일에는 185.2km/h에 달했다고 전했다.

랜디 브레스닉은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사가 공개한 사진을 포함해 두 장의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한편 기상청은 3일 기상청은 “노루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 12㎞/h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catharine conley

기상청은 노루가 5일 오전 9시에 중심기압 935hPa의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며, 6일 밤과 7일 새벽 사이 제주도에 근접한 뒤 7일 밤 경남해안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