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27일 11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2일 06시 18분 KST

사랑의 가장 섬세하고 가장 감각적인 순간을 포착한 일러스트레이션 시리즈(화보,동영상)

일러스트레이터 Zipcy는 소셜미디어에 연애의 섬세하고 감각적인 순간들을 담은 그림들을 연재한다. 아시아, 미국 등 세계 곳곳에 그의 팬이 있다. 작품들은 허프포스트 미국판에도 소개됐다.



인기를 끈 작품들은 'Touch'라는 제목의 시리즈다. Zipcy는 허프포스트에, '두 캐릭터의 외모가 우리와 똑같은 건 아니지만 작품들은 모두 우리의 이야기'라며 자신의 남편과의 관계에서 영감을 받아 그림을 그린다고 설명했다.

또 '만지는 순간의 느낌을 포착하려고 한다'며 그림들을 통해 독자들이 각자의 경험을 구체적으로 되새기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의 서툰 손끝이 머리칼에 닿자마자, 가슴이 간질거렸다. My heart was tickling when his fingertips touched my hair. . full image & story -> profile link! . #love #pencil #drawing #draw #doodle #sketch #brushpen #couple #portrait #illust #illustration #illustrator #zipcy #그림 #드로잉 #낙서 #인물화 #일러스트레이터집시 #일러스트 #집시 #집시일러스트 #사랑 #커플 #닿음 #집시_닿음 #skins #skin #flesh #살갗 #zipcy_touch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서 작품들을 더 볼 수 있다.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A post shared by Zipcy_Illustrator (@zipcy) on


*허프포스트US의 11 Gorgeous Illustrations That Capture The Sensual Side Of Love를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