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24일 13시 26분 KST

인스턴트 커피에서 비아그라 성분이 검출돼 업체가 리콜에 나섰다

인스턴트 커피에서 비아그라 유사 성분이 검출됐다. 업체는 리콜에 나섰다.

문제의 커피는 미국 텍사스주에서 판매되던 '베스트허브 커피'다. 이 커피는 '남성 기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광고했다.

coffee

kakao

그것은 진짜였던 모양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제품 검사 결과 이 커피에서는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의 유사 성분인 데스메실 카르보데나필이 검출됐다.

FDA에 따르면 이 성분은 당뇨병이나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심장 질환을 가진 환자가 섭취하게 되면 혈압을 위험한 수준까지 저하시킬 수 있다. 해당 환자들에게 처방되는 약과 반응하기 때문이다.

또 커피의 성분 표시에는 나와 있지 않은 우유 성분도 검출됐다. 검출량은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1회 섭취시 생명이 위험해질 수도 있는 수준이었다.

이 커피는 2014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인터넷을 통해 미국에서 판매됐다. 현재까지 건강 피해 보고는 없었으나, 업체는 리콜에 나섰다.

coffee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패션 트렌드 See Gallery

허프포스트JP의 「男性機能増強コーヒー」をリコール バイアグラに似た成分を検出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