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21일 15시 47분 KST

김정숙 여사가 청주 수해현장을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도왔다(사진)

김정숙 여사가 역대 영부인 중 최초로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21일 김 여사는 유례없는 '물난리'를 겪은 충청북도 청주를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돕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청석골 마을을 찾아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빨래를 도왔다.

kakao

청주 수해 현장 찾은 김정숙 여사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