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14일 11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14일 11시 42분 KST

ATM에서 돈 대신 구조를 호소하는 친필 쪽지가 나왔다

ATM에서 현금을 찾았는데 명세서 대신 이상한 친필 쪽지가 나왔다고 생각해 보라.

바로 그런 일이 텍사스주 코퍼스크리스티에 있는 뱅크오브아메리카에서 수요일 오후에 발생했다. 기계를 고치러 은행의 ATM실에 들어간 기사가 그 안에 갇혔다.

쪽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제발 도와주세요. 안에 갇혔는데 핸드폰이 없어서 상사에게 연락할 방법이 없습니다."

코퍼스크리스티 경찰서의 크리스 후퍼는 AP에 "핸드폰과 ATM실에서 나올 때 필요한 카드키를 트럭에 두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CBS 기자에 의하면(겨우 웃음을 참으며) 기사는 ATM실에 약 2시간 정도 갇혔었다.

또 다른 코퍼스크리스티 경찰 리처드 올든은 사람들이 친필 쪽지를 보고 처음엔 장난으로 생각했다고 KRISTV에 설명했다. 누군가가 이 일을 농담으로 여기지 않고 경찰에 연락한 게 다행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런데 사실 경찰도 처음엔 그 진상을 의심했다.

올든은 "사건 현장에 도착해 보니 기계 안에서 가냘픈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거였다. 무슨 장난인 줄 알았다. 장난이 틀림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은 기사가 갇힌 ATM실 문을 부수었다. 구출 과정에서 아무도 다치지는 않았지만, 이번 사건으로 트라우마를 겪은 ATM 사용자 몇몇은 명세서 구멍을 조심하게 될 듯싶다.

kakao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를 물파이프로 흡입한 바보 See Gallery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