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11일 14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11일 14시 10분 KST

안지사가 문대통령의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공약에 제동을 걸었다

pee on swim

안희정 충남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소방 공무원 국가직 전환' 방침에 반대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오늘(11일) 지난 10일 안 지사가 충남도청에서 열린 시장·군수 대상 '충남 지방정부회의'에서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이)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를 약속했는데, 이는 자치분권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는 충남 시장·군수 15명 모두 참석한 ‘충남판 제2 국무회의’로 공식적인 자리였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안 지사는 이어 “(중앙정부가)지방재정을 튼튼하게 지원해주지 않으니 소방대원들이 국가직 전환을 원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이라고 해도 제2국무회의에서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의결될 수 있도록 의제를 넘겨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제2 국무회의는 안 지사의 공약을 이어받아 문대통령이 지방 분권을 강화하기 위해 만든 회의로 광역자치단체장(시도지사)들과 모여 국정을 논하는 자리다.

즉 안 지사의 발언은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을 위해서는 광역자치단체장들과의 논의를 거쳐야 한다는 의미다.

조선일보는 안 지사 측이 다음달께 두 번째로 열릴 문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협의회에서 이 문제를 공식 거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일보에 따르면 충남도 관계자는 “대통령의 공약을 반박하는 게 아니라 지방분권을 강화하는 흐름에 맞지 않는다는 취지”라며 “국가직으로 전환하더라도 자치단체장과 논의를 거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