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07일 08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7일 08시 32분 KST

엠마 왓슨의 마술 같은 스타일 변천사

2001년에 개봉한 '해리 포토: 마법사의 돌'에서 당찬 노력형 학생 헤르미온느 그레인저로 데뷔한 엠마 왓슨은 처음부터 인기가 대단했다. 이런 왓슨이 소녀 배우에서 레드 카펫 스타로 성장하는 과정에 알렉산더 맥퀸, 발렌티노, 샤넬 등의 패션 하우스도 한몫했다.

이 패션 프로는 요즘 자기만의 멋진, '지속가능한' 스타일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또 버버리와 랑콤 홍보대사, '미녀와 야수'의 주인공, 패션 잡지 모델 등 다양한 활동에 바쁘다.

어린 헤르미온느 그레인저로 시작한 엠마 왓슨이 최고의 패션 아이콘으로 변하는 모습을 아래서 보시라.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엠마 왓슨 변천사 See Gallery

kakao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