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06일 07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6일 08시 06분 KST

스파이더맨의 '수트 누나'를 연기한 배우는 누구일까?

*'스파이더맨 : 홈커밍'에 대한 스포일러가 아주 많습니다.

‘아이언맨’에게는 '자비스'라는 음성형 인공지능 비서가 있었다. 그리고 ‘스파이더맨 : 홈커밍’에서 토니 스타크가 “소소하게 업그레이드”를 해준 새로운 스파이더맨 수트에는 ’수트 누나’로 불리는 음성형 인공지능 비서가 장착됐다. (황석희 번역가는 ‘수트 누나’로 번역했지만, 원래 대사는 ‘Suit Lady’다.) 극중 피터 파커는 이 비서에게 ‘캐런’이란 이름을 붙여주었다. 캐런은 피터가 악당을 상대할 때 필요한 온갖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피터의 연애상담을 돕기도 한다.

the

그런데 이 캐런의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는 누구일까?

‘자비스’의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는 폴 베타니다. 그는 이후 ‘비전’이란 슈퍼히어로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했다.

jennifer connelly paul bettany

앞으로의 시리즈에서 캐런의 활약이 어느 정도 커질지는 알 수 없지만, ‘비전’처럼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해도 손색이 없는 배우가 캐런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바로 제니퍼 코넬리다.

jennifer connelly

그리고 폴 베타니와 제니퍼 코넬리는 부부다.

jennifer connelly paul bettany

‘기즈모도’의 보도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 홈커밍’의 초기 캐스팅 리스트에는 캐런 역에 케리 콘돈이라는 이름이 올려져 있었다. 케리 콘돈은 아이언맨의 또 다른 음성형 비서인 ‘프라이데이’의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다.

제니퍼 코넬리는 사실 남편인 폴 베타니보다 먼저 마블에 합류했던 배우다. 지난 2003년, 이안 감독이 연출한 ‘헐크’에서 브루스 배너의 과거 연인이자, 동료인 베티 로스를 연기했기 때문이다.

the

“실제로도 캐런과 자비스가 결혼했다는 건 정말 딱이었어요.” ‘스파이더맨 : 홈커밍’을 연출한 존 왓츠 감독은 이렇게 말하며 “우리는 비전을 위한 스핀오프를 따로 만들어야 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폴 베타니가 연기하는 비전은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에 참여한다. 당연히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도 이 전쟁에 참여할 예정이다. 스파이더 맨은 토니 스타크가 만들어 준 수트를 입게될 것이니, 제니퍼 코넬리의 캐런도 참여하는 셈이다. 캐런과 비전의 만남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kakao

제니퍼 코넬리는 최근 미국에서 제작되는 드라마판 ‘설국열차’의 퍼스트 클래스 승객 멜라니 카빌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