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05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5일 06시 01분 KST

래퍼 정상수가 술집 난동으로 또다시 입건됐다

Mnet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가 5일 새벽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YTN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정상수는 이날 서울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손님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폭행해 "폭행 및 공무 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정상수는 한 손님이 "자신을 비웃었다"며, 해당 남성과 일행을 폭행했고 이 과정에서 "주점 테이블과 의자를 엎"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d

뉴스1에 의하면 정상수는 지난 4월, '쇼미더머니 6' 출연을 앞두고 술집 난동으로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당시 정상수는 "자중하겠다"며 방송에서 자진 하차한 바 있다.